보건·복지

보건·복지

올해 상반기 보건산업, 보건의료 일자리 증가

2018년 상반기 제약·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통계 발표

작성일 : 2018-10-19 17:44

 

◈ 2018년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경영 및 일자리성과

  1. (수출) 2018년 상반기 보건산업 수출액은 71억 달러로 전년동기대비 30.9% 증가하였으며 무역흑자폭도 7억 달러로 증가함
    • (분야별) 의약품 22억 달러(33.0%↑), 의료기기 17억 달러(13.3%↑), 화장품 32억 달러(40.6%↑)
  2. (경영) 2018년 상반기 보건산업 상장기업(182개社) 매출액은 전년대비 8.2% 증가한 16조8천억 원이며 영업이익은 2.5% 증가한 2조2천억 원임
    • (분야별) 의약품 9조3천억 원(10.0%↑), 의료기기 1조4천억 원(7.0%↑), 화장품 6조1천억 원(5.8%↑)
  3. (일자리) 2018년 상반기 보건산업(보건의료서비스 분야 포함) 일자리는 총 85만 3천명으로 전년 말 대비 2만 4천개(2.9%) 증가
    • 의료서비스 2만 1천명(’17년 4분기 68만 5천명 → ’18년 2분기 70만 6천명), 보건제조 산업(제약·의료기기·화장품) 약 4천명 증가(’17년 4분기 14만 4천명 → ’18년 2분기 14만 7천명)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018년 상반기(1~6월) 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등 보건산업 수출입 및 경영 성과를 발표하였다.

보건산업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30.9% 증가한 71억 달러(7조8천억 원*)로 지속적인 성장세를 유지하고 있으며 무역수지도 7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억 달러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 한국은행 기준환율(’18년 6월 1,095.96원) 적용

경영지표 상에서도 보건산업 상장기업(182개)의 매출액(1조3천억 원↑, 8.2%↑), 영업이익(529억 원↑, 2.5%↑), 연구개발비(29억 원↑, 0.3%↑)가 증가하였다.

또한, 의료서비스를 포함한 보건산업 전체 일자리는 2017년 말(82만 9천명) 대비 2만 4천명이 증가(2.9%)한 85만 3천명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번 보건산업 실적은 관세청·식품의약품안전처(수출입)·한국고용정보원(일자리) 등의 관련 자료를 종합한 것이다.

부문별 주요 실적 내용은 다음과 같다.

1. 보건산업 수출입

2018년 상반기 보건산업(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수출액은 총 71억 달러(7조8천억 원)로 전년 동기대비 30.9% 증가하고, 수입액은 64억2천만 달러(7조 원)로 20.7% 증가하였다. 무역수지는 2016년 흑자 전환 이후 2018 상반기에는 7억 달러 흑자를 기록하였다.

분야별 수출실적을 살펴보면, 각각 전년 동기 대비 의약품 33.0%, 의료기기 13.3%, 화장품 40.6% 증가하였다.

【수출】 (’17.상) 54억 달러(5조9천억 원) → (’18.상) 71억 달러(7조8천억 원) (전년 동기대비 30.9%↑)

  • (의 약 품) (’17.상) 17억 달러(1조8천억 원) → (’18.상) 22억 달러(2조5천억 원) (전년 동기대비 33.0%↑)
  • (의료기기) (’17.상) 15억 달러(1조6천억 원) → (’18.상) 17억 달러(1조8천억 원) (전년 동기대비 13.3%↑)
  • (화 장 품) (’17.상) 23억 달러(2조5천억 원) → (’18.상) 32억 달러(3조5천억 원) (전년 동기대비 40.6%↑)
    ** [참고] 전산업 : (’17년 상반기) 2,791억 달러 → (’18년 상반기) 2,967억 달러 (전년 대비 6.3%↑)

(1) 제약 산업

2018년 상반기(1~6월) 의약품 수출액은 22억4000만 달러(2조5천억 원)로 전년 동기대비 33.0% 증가했으며, 수입액은 36억5천만 달러(4조 원)로 30.7% 증가했다. 무역수지 적자는 전년 동기 대비 3억 달러 증가한 14억8백만 달러를 기록하였다.

< 2018년 상반기 의약품 수출입 현황 >

(단위 : 백만달러, %)

 
구분 2017 상반기 분기 2018 상반기 분기
1분기 2분기 1분기 2분기
수출 1,685 759 926 2,241 1,010 1,230
(5.3) (11.2) (0.9) (33.0) (33.1) (32.8)
수입 2,793 1,322 1,471 3,649 1,582 2,067
(6.2) (11.1) (2.2) (30.7) (19.7) (40.5)
무역수지 -1,108 -563 -545 -1,408 -572 -837

주: ( )는 전년동기 대비 증가율임
자료: 한국무역통계진흥원 무역통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재가공

(국가별) 주요 의약품 수출국을 살펴보면 수출 상위 5개국은 독일(2억5천만 달러), 일본(2억3천만 달러), 중국(2억 달러), 터키(1억9천만 달러), 미국(1억8천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독일, 터키, 네덜란드 등의 수출증가율이 각각 416.0%, 1,481.8%, 211.4%로 큰 폭의 증가를 보였는데, 바이오의약품 수출 증가가 주요 요인으로 파악되었다.

(완제·원료별) 완제의약품 수출은 14.6억 달러로 전년 동기(9억7천만 달러)대비 51.0% 증가했고, 원료의약품 역시 7억8천만 달러로 8.7% 증가하였다.

주요 완제 수출 품목으로는 바이오의약품(면역물품)이 8억2천만 달러로 전체의 36.8%를 차지하였으며, 다음으로 백신 제품(8천만 달러), 보톨리눔(보톡스) 제품(8천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2) 의료기기 산업

2018년 상반기(1~6월) 의료기기 수출액은 16억6천만 달러(1조8천억 원)로 전년 동기대비 13.3% 증가하였으며, 수입액은 19억5천만 달러(2조1천억 원)로 11.0% 증가하였다.

< 2018년 상반기 의료기기 수출입 현황 >

(단위 : 백만달러, %)

 
구분 2017 상반기 분기 2018 상반기 분기
1분기 2분기 1분기 2분기
수출 1,463 676 787 1,658 786 873
(11.5) (9.7) (13.1) (13.3) (16.2) (10.8)
수입 1,756 873 882 1,948 949 999
 (8.4) (10.9) (6.0) (11.0) (8.7) (13.3)
무역수지 -292 -197 -95 -290 -163 -127

주: ( )는 전년동기 대비 증가율임
자료: 한국무역통계진흥원 무역통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재가공

(국가별) 주요 의료기기 수출국을 살펴보면 수출 상위 5개국은 미국(2억9천만 달러), 중국(2억7천만 달러), 일본(1억2천만 달러), 독일(8천만 달러), 러시아(7천만 달러) 순으로 나타났다.

특히, 호주(55.9%↑), 영국(52.5%↑), 러시아(51.8%↑), 프랑스(32.6%↑) 등의 증가율이 크게 증가하였으며 러시아(6위→5위), 프랑스(12위→8위)의 순위가 높아졌다.

(품목별) 의료기기 수출을 이끄는 주요품목은 초음파 영상진단기(2억6400만 달러, 7.5%↑), 치과용 기타기기(1억6400만 달러, 11.8%↑), 치과용품(1억5300만 달러, 32.1%↑) 등이며,

상위 20개 품목 중 미용기기(56.5%), 치과용 엑스레이(49.2%), 엑스레이 부속품(39.5%) 등이 크게 증가했다.

(3) 화장품 산업

2018년 상반기(1~6월) 화장품 수출액은 32억 달러(3조5천억 원)로 전년 동기 대비 40.6% 증가하였으며, 수입액은 8억2천만 달러(9천억 원)로 6.8% 증가하였다. 수출액 증가에 힘입어 무역수지 흑자는 23억8천만 달러로 전년 동기대비 57.9% 증가하였다.

< 2018년 상반기 화장품 수출입 현황 >

(단위 : 백만달러, %)

 
구분 2017 상반기 분기 2018 상반기 분기
1분기 2분기 1분기 2분기
수출 2,276 1,153 1,123 3,201 1,461 1,740
(18.6) (34.4) (5.8) (40.6) (26.7) (55.0)
수입 768 379 389 820 404 417
(7.7) (7.1) (8.2) (6.8) (6.5) (7.1)
무역수지 1,507 774 733 2,380 1,057 1,323

주: ( )는 전년동기 대비 증가율임
자료: 한국무역통계진흥원 무역통계,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재가공

(국가별) 수출 상위 5개국은 중국(13억3천만 달러), 홍콩(7억6천만 달러), 미국(2억5천만 달러), 일본(1억5천만 달러), 태국(9,천만 달러) 순이며, 여전히 중국·아세안 지역(베트남, 태국, 싱가포르 등) 국가로의 수출이 큰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중국으로의 수출이 전년대비 63.4% 증가하여 올 상반기 화장품 수출 증가를 견인하였다.

* 대(對)중국 화장품 수출은 올해 2월까지 전년동월대비 28.1% 감소하는 등 하락 추세였다가 대외 정치적 제제가 완화됨에 따라 3월부터 증가 양상을 보임

또한 독일(101.3%), 영국(92.4%), 프랑스(54.8%) 등 유럽지역에서 전년 동기대비 수출 증가폭이 크게 나타났으며 인도네시아(150.5%), 러시아(77.0%)로의 수출도 큰 폭으로 증가하는 등 지속적으로 수출국 다변화가 추진되고 있다.

(품목별) 화장품 상위 수출 품목은 기초화장용 제품류(17억 달러)로 전체 화장품의 53.3%를 차지하였고, 그 다음으로 인체세정용 제품류(9억 달러, 29.4%), 색조화장용 제품류(3억 달러, 9.8%) 순으로 나타났다.

기능성화장품류*는 247만 달러로 규모는 크지 않지만 전년 동기대비 264.4% 증가하여 가장 큰 증가율을 기록하였다.

* 홍콩 등 중화권에서 탈모예방에 대한 관심증대로 기능성화장품류인 탈모방지제품(샴푸류) 수요 증가

영·유아용 제품류*는 전년 동기대비 123.9% 증가한 358만 달러를 기록하였으며, 특히 중국(1,658.5%↑), 베트남(184.3%↑), 홍콩(105.1%↑) 등 아시아를 중심으로 수출 증가율이 큰 폭으로 상승하였다.

* 2017년 신생아수는 1,786만 명으로 2015년 대비 7.9% 증가

2. 보건산업 상장기업 경영 실적

< 보건산업(의약품·의료기기·화장품) 상장기업 경영 실적 > : 붙임 참조
자료: NICE신용평가정보 재무정보 제공시스템(KISVALUE Ⅲ),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재가공

2018년 상반기 제약·의료기기·화장품산업 상장기업(182개)의 매출액은 전년대비 8.2%, 영업이익은 2.5%, 연구개발비는 0.3% 증가하였다.

(매출액) 2018년 상반기 매출액은 전년 동기대비 8.2% 증가한 16조8천억 원으로 나타났으며, 분야별로 제약 10.0%, 의료기기 7.0%, 화장품 5.8% 증가했다.

(영업이익) 2018년 상반기 영업이익은 2조2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5% 증가하였으며,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은 13.2%를 기록하였다.

(연구개발비) 연구개발비는 9,726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0.3% 증가하였으며, 산업분야별로 제약 3.0% 감소, 의료기기 25.9%, 화장품 2.1% 증가했다.

(1) 제약 산업

(매출액) 2018년 상반기 상장 제약기업(110개소) 매출액은 9조3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0.0% 증가하였다. 특히 중소기업*(12.5%)은 대기업(9.7%)에 비해 약 3%p 높은 성장을 기록하였다.

* 상장사 중 중소기업법에 근거한 중소기업 대상을 충족한 52개 기업 기준

기업별로는 유한양행(7,195억 원)이 1위를 기록하였으며, 그 뒤로 녹십자(5,400억 원), 종근당(4,556억 원), 대웅제약(4,541억 원) 순이며,

바이오의약품 수출을 주도하고 있는 셀트리온 및 삼성바이오로직스는 각각 전년 동기대비 15.2%, 50.1% 증가하였다.

(연구개발비) 제약기업의 연구개발비는 7,702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0% 감소하였으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도 8.3%로 전년 동기대비 1.1%p 하락하였다.

* 연구개발비: 6,575억 원(’16.상) → 7,940억 원(’17.상) → 7,702억 원(’18.상)

(혁신형 제약기업) 혁신형 제약기업(36개사)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10.7%로 상장 제약사(8.3%) 대비 높았다.

* 혁신형 제약기업 44개사 중 이용 가능한 공시자료가 있는 36개사 대상 분석

(제약 벤처기업) 제약 벤처기업(28개사)의 연구개발비(909억원)는 전년 동기대비 10.2% 감소하였으나,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21.1%를 차지했다.

(2) 의료기기 산업

(매출액) 2018년 상반기 상장 의료기기기업(45개소) 매출액은 1조4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7.0% 증가했고, 영업이익 또한 2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12.8% 증가하였다.

* 매출액 1,000억 원 이상기업(’18.상) : 오스템임플란트(1,693억 원), 삼성메디슨(1,480억 원)

의료기기 매출 상위기업 중 치과용 의료기기 업체들이 선전을 하며 오스템임플란트(18.8%↑), 바텍(24.8%↑), 덴티움(19.8%↑)은 약 20%내외의 높은 성장을 기록하였다.

(연구개발비) 의료기기기업의 연구개발비는 1,213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5.9% 증가했으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8.8%로 전년 동기대비 1.3%p 증가하였다.

(의료기기 벤처기업) 의료기기 벤처기업(23개사)의 연구개발비(504억 원)는 전년 동기대비 22.6% 증가,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10.9%를 기록하였다.

(3) 화장품 산업

(매출액) 2018년 상반기 상장 화장품기업(27개소) 매출액은 6조1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5.8% 증가, 영업이익은 8천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3.5% 감소하였다.

기업별로는 LG생활건강이 1조 9,923억 원으로 매출 1위를 기록하였으며, 아모레퍼시픽(1조 9,553억 원)은 지난해 중국인 관광객 및 면세점 매출 감소등의 여파로 전년 동기간 대비 매출이 4.1% 감소하였다.

대표적 위탁생산(OEM·ODM)* 기업인 한국콜마와 코스맥스는 내수시장 개선과 더불어 매출액 증가율이 각각 33.4%, 22.4% 증가하였다.

* OEM(Original Equipment Manufacturing)은 주문자가 제품 개발·품질을 책임지고 제조기업은 단순히 요구사항에 맞는 제품을 생산하여 납품/ODM(Original Design Manufacturing)은 제조자가 제품 개발·품질을 책임지고 납품

(연구개발비) 화장품기업의 연구개발비는 811억 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2.1% 증가했으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1.3%로 나타났다.

(화장품 벤처기업) 화장품 벤처기업(7개사)의 연구개발비(725억 원)는 전년 동기대비 52.7% 증가하였으며, 매출액 대비 연구개발비 비중은 2.2%를 차지하였다.

3. 일자리 창출

◈ 2018년 상반기 보건산업* 일자리 성과
* 보건산업 : 제약, 의료기기, 화장품 + 의료서비스산업 포함

  • 보건산업 일자리 총 2만 4천명(2.9%) 증가(’17년 4분기 82만 9천명→’18년 2분기 85만 3천명)
    • 의료서비스 2만 1000명(’17년 4분기 68만 5천명 → ’18년 2분기 70만 6천명)
    • 제약·의료기기·화장품 산업은 4,천명*(’17년 4분기 14만 4천명 → ’18년 2분기 14만 7천명)
      * 제약 1,757명↑, 의료기기 808명↑, 화장품 1,034명↑

< 보건산업 일자리 > : 붙임 참조

2018년 상반기 보건산업 일자리는(의료서비스 포함) 85만 3천명으로 ‘17년 4분기(82만 9천명) 대비 2만 4천명 증가(2.9%)했으며, 제약·의료기기·화장품산업 일자리는(14만 7천명) 전년 말 대비 약 4천명(2.5%) 증가하였다.

* 산출방법 : 한국고용정보원 고용보험DB 통계, 세부 기준 [붙임 3] 참고

산업별 일자리 동향

(의료서비스) 병·의원 등 의료서비스산업의 2018년 상반기 일자리는 전년 말 대비 3.0%(2만 1천개*) 증가하였다.

* 일자리 증가 : 2만 1천개(’17년 4분기 68만 5천명 → ’18년 2분기 70만 6천명)

(제약) 2018년 상반기 제약산업(사업장 610개 소) 일자리는 6만 6800명으로 전년 말 대비 2.7% 증가하였으며, 약 1,757개*의 일자리가 창출되었다.

* 일자리 증가 : 1,757개 증가(’17년 4분기 6만 5,086명 → ’18년 2분기 6만 6,843명)

(의료기기) 2018년 상반기 의료기기산업(사업장 4,617개소) 일자리는 4만 6100명으로 전년 말 대비 1.8% 증가하여 808개*의 일자리가 증가하였다.

* 일자리 증가 : 808개 증가(’17년 4분기 4만 5,252명 → ’18년 2분기 4만 6,060명)

(화장품) 2018년 상반기 화장품산업(사업장 1,345개) 일자리는 전년 말 대비 3.1% 증가한 3만 4400명으로, 1,034개*의 신규 일자리가 늘어났다.

* 일자리 증가 : 1,034개 증가(’17년 4분기 3만 3,397명 → ’18년 2분기 3만 4,431명)

< 보건산업 분기별 일자리현황 >

(단위 : 명,%)

 
구분 2017 2018
1분기 2분기 3분기 4분기 1분기 2분기
보건 제조 산업 제약 6만3,307
(1.0)
6만3,961
(1.0)
6만4,485
(0.8)
6만5,086
(0.9)
6만6,143
(1.6)
6만6,843
(1.1)
의료기기 4만3,600
(2.0)
4만4,330
(1.7)
4만4,688
(0.8)
4만5,252
(1.3)
4만5,871
(1.4)
4만6,060
(0.4)
화장품 3만2,703
(2.5)
3만2,824
(0.4)
3만3,132
(0.9)
3만3,397
(0.8)
3만4,122
(2.2)
3만4,431
(0.9)
의료서비스 66만3,183
(0.9)
67만7,610
(2.2)
68만2,076
(0.7)
68만5,163
(0.5)
68만9,811
(0.7)
70만5,853
(2.3)
보건산업 합계 80만2,793
(1.0)
81만8,725
(2.0)
82만4,379
(0.7)
82만8,898
(0.5)
83만5,947
(0.9)
85만3,187
(2.1)

보건복지부 임인택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최근 5년간 보건산업 수출액이 연평균 21%씩 고속성장 하고 있으며, 올해 상반기에도 무역수지와 일자리가 증가하는 등 성장 추이를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앞으로도 민간영역에서 투자에 어려움을 느끼는 분야에 대해 정부가 마중물 역할을 하는 등 바이오헬스 산업의 성장이 가속화 될 수 있도록 지원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보건복지부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보건복지부 (http://www.mohw.go.kr/)
 

 

보건·복지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