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사·협회

의사·협회

수도권 거센 확산세에 국내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2만명 육박에 달해

수도권 누적 확진자 7천845명…대구 7천47명보다 많아

작성일 : 2020-08-31 11:12 작성자 : 대한의료신문

코로나19 어제 248명 확진
코로나19 어제 248명 확진(서울=연합뉴스) 류영석 기자 = 국내 신종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8명 발생한 31일 오전 서울 성동구보건소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의료진이 문진하고 있다. 2020.8.31 ondol@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예나 기자 = 최근 수도권을 중심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속도로 확산하면서 국내 누적 확진자가 2만명에 육박하고 있다.

 

31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가 발표한 집계 현황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248명 늘어 누적 1만9천947명으로 집계됐다.

최근 확진자 추세라면 하루 뒤인 9월 1일에는 2만명을 넘길 전망이다.

올해 1월 20일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이후 약 7개월만, 정확히는 225일만에 2만명을 넘게 되는 셈이다.

 
 

확진자 증가세는 이달 14일 수도권의 집단감염이 본격화한 이후 눈에 띄게 두드러졌다.

지난 14일부터 일별 신규 확진자 수는 103명→166명→279명→197명→246명→297명→288명→324명→332명→397명→266명→280명→320명→441명→371명→323명→299명→248명으로 무려 18일째 세 자릿수를 나타내고 있다.

 

이 기간에 발생한 신규 확진자를 모두 합치면 5천177명으로, 국내 누적 확진자의 4분의 1 이상(26.0%)에 달한다.

특히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 3개 지역의 누적 확진자는 이미 대구의 누적 확진자 수를 뛰어넘었다.

이날 0시 기준 수도권의 누적 확진자는 서울 3천867명, 경기 3천260명, 인천 718명 등 7천845명에 이른다.

이는 지난 2∼3월 신천지예수교 증거장막성전(신천지) 대구교회 집단감염 여파로 확진자가 대거 발생했던 대구(7천47명)보다 798명이나 많은 것이다.

수도권에 더해 비수도권에서도 확산세가 이어지고 있어 당분간 확진자 수는 매일 큰 폭으로 늘어날 것으로 관측된다.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서울=연합뉴스) 이재윤 기자 = 중앙방역대책본부는 31일 0시 기준으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248명 늘어 누적 1만9천947명이라고 밝혔다.

 

방역당국은 수도권을 중심으로 감염 전파 속도가 좀처럼 꺾이지 않는 상황에 바짝 긴장하고 있다.

정은경 방대본부장은 전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유행 전파 속도가 둔화하지 않고 새로운 집단발생으로 이어지며 교회, 식당, 카페, 체육시설 등 우리 일상 곳곳에서 감염 전파 고리가 생기고 있다"고 우려했다.

확진자 1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나타내는 '감염 재생산지수'(전파력)를 봐도 상황은 녹록지 않다.

방대본에 따르면 수도권을 중심으로 이번 유행 확산세가 본격화한 8월 중순 이후(8.16∼29) 집계된 재생산지수 평균치는 1.5다. 재생산지수가 1.5라는 것은 환자 1명이 주변의 1.5명을 감염시킨다는 뜻이다.

정 본부장은 "수도권의 경우 하루 확진자 수가 많이 증가하고 있어 역학조사 지원팀을 강화하고 있지만 한계에 다다르는 상황"이라며 "더 물러설 곳이 없다는 심정으로 앞으로 한 주간 거리두기를 실천해달라"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의사·협회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