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책·행정

정책·행정

코로나19에 혈액난 가중…제1회 부산 직원 헌혈의 날 개최

작성일 : 2021-02-26 08:42 수정일 : 2021-02-26 08:45 작성자 : 조현진

헌혈 모습

헌혈 모습

[부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부산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장기화로 어려움을 겪는 혈액 수급난을 해결하려고 26일 '제1회 직원 헌혈의 날'을 연다.

이날 오전 10시 시청 1층 대회의실에서 부산시청 직원들과 부산경찰청 직원들이 참여여 헌혈에 나선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단체헌혈이 줄어들면서 혈액 수급은 갈수록 어려운 실정이다.

현재 부산지역 혈액 보유량은 2.1일분(25일 기준)으로 전국 2.9일분과 비슷하나, 혈액 적정보유량은 5일분으로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헌혈은 코로나19 감염 확산을 막기 위해 예약제로 이뤄진다.

헌혈지원자들은 사전 신청을 통해 헌혈이 가능한 시간을 통보받고 헌혈 장소로 가면 된다.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정책·행정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