건강칼럼

건강칼럼

"임신 중 음주, 태아에 악영향…선천성 장애 위험 11.24배"

이대목동병원 태아알코올증후군 예방 연구소, 여성 1천675명 조사

작성일 : 2021-04-07 16:49 수정일 : 2021-04-07 16:51 작성자 : 조현진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엄마 뱃속에서 알코올에 노출된 태아는 그렇지 않은 아이보다 선천성 장애를 진단받을 확률이 11배 이상 높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대목동병원 태아알코올증후군 예방연구소는 국내에서 임신 경험이 있는 여성 1천675명을 대상으로 임신 준비 및 출산에 대한 조사를 벌여 이런 사실을 확인했다고 6일 밝혔다.

연구 결과 대상자의 11.58%는 임신 중 1회 이상 음주를 경험했고, 이 중 1.43%는 임신 기간 내내 음주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 조사에서 태아 때 알코올에 노출됐던 아이는 그렇지 않은 아이에 견줘 선천성 장애(기형 및 중증질환 포함)를 진단받을 확률이 약 11.24배, 선천성 대사 이상을 진단받을 확률이 10.66배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엄마가 임신 중 매일 커피 3잔 이상을 마시는 등 카페인에 노출됐던 아이는 저체중일 확률이 1.92배 증가했다. 같은 조사에서 임신 중 매일 3잔 이상 커피를 마신 여성은 전체의 28.18%였다.

간접흡연의 피해도 컸다. 조사대상 임산부의 25.43%가 가정이나 직장 내 간접흡연에 노출됐다. 이 중 1.13%는 임신 중 직접 흡연했다. 이처럼 간접흡연에 노출된 태아는 저체중일 확률이 1.62배 높았다.

김영주 태아알코올증후군예방연구소장은 "임신한 여성의 태아가 알코올, 담배 등 부적절한 환경에 노출되면 어른이 되어서도 고혈압, 당뇨, 대사질환 등을 겪을 수 있다"며 "임신을 준비하거나 임신 중인 여성은 금주, 금연을 지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임신을 계획하는 모든 부부는 임신 3개월 전부터 금주하는 게 좋다"고 그는 권했다.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국제환경연구 및 공중보건저널'(International Journal of Environmental Research and Public Health) 3월호에 게재됐다.

임신 중 음주

임신 중 음주

[게티이미지뱅크 제공]

 

출처 : 연합뉴스(https://www.yna.co.kr/)
“ 저작권자 ⓒ 한국뉴스프레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