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

보건·복지

외과계 수술 전후 '교육상담' 수가 시범사업 '1100곳'만 신청

10월 시행, 3000곳 목표 못 채워...복지부, 신청기관 추가모집 방침 신청기관 이비인후과, 산부인과, 비뇨기과 순

작성일 : 2018-09-06 06:35 작성자 : 메디컬코리아뉴스

ⓒ의협신문

ⓒ의협신문

 

오늘(6일)까지 접수 마감인 외과계 수술 전후 교육상담 수가 시범사업에 참여를 신청한 외과계 의원급 의료기관의 수가 목표에 크게 모자란 1100곳으로 집계됐다.

오는 10월부터 시행될 예정인 외과계 의원급 수술 전후 교육상담 수가 시범사업 신청기관이 정부의 애초 예상 3000곳보다 현저하게 적은 1100여 곳에 불과해 보건복지부가 추가 모집을 검토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전문기자협의회 취재 결과, 모집 마감일 하루 전인 5일 정오 기준의 외과계 수술 전후 교육상담 수가 시범사업에 참여 신청을 한 의원급 의료기관은 1100곳으로 확인됐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는 지난 8월 24일 수술 전후 교육상담 등 시범사업 추진안을 발표하고, 6일까지 시범사업에 참여할 기관을 모집했다.

이번 사업은 수술 전후 환자 상태에 따라 특정 기간 일시적, 또는 반복적 교육이 필요한 경우 체계적이고, 구조화된 교육상담 또는 심층진찰을 시행하고 각각에 대한 별도의 시범수가를 적용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는 교육상담료 대상 질환 수술 실적, 진료과목별 형평성 등을 고려해 3000여개 안팎의 외과계 의원급 의료기관을 대상으로 10월부터 시행할 계획이다.

지난 2일 열린 대한외과의사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정영진 대한외과의사회장은 "그동안 외과계는 상담 수가는 없고 수술·입원실 기준 강화만 있었다"며 "이번 시범사업은 외과 상담시간을 수가로 인정해주는 것으로 외과계를 살리기 위한 첫걸음으로 보면 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시범사업 수가는 진찰료와 별도로 산정되기 때문에 수가 보전 차원에서는 분명히 도움이 된다"며 "일단 시작했다는 것이 가장 의미가 있다"면서 "1년간 시범사업을 통해 긍정적인 효과가 있으면 이를 확대키로 했다. 현재 신청을 받고 있는데 적극적인 참여를 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하지만, 모집 마감 시한을 코앞에 둔 시점에서 시범사업 참여 신청을 한 의료기관은 목표치의 1/3 수준에 불과했다.

이와 관련 보건복지부 의료보장관리과 관계자는 "5일 정오 12시 기준으로 시범사업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밝힌 의료기관은 1100여 곳"이라며 "진료과목별로는 이비인후과, 산부인과, 비뇨기과 순으로 신청을 많이 했다"고 전했다.

그는 이어 "마감까지 접수 상황이 미흡하다면 추가 모집도 검토해야 할 것 같다"며 "10월부터 시작되는 시범사업은 신청이 완료된 의료기관부터 시행하고, 추가로 모집되는 의료기관은 순차적으로 참여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외과의사회를 통해 회원들에게 시범사업에 참여 홍보를 부탁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의협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의협신문(http://www.doctorsnews.co.kr)

보건·복지 최신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