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복지

보건·복지

태풍 ‘솔릭’ 대비, 국민 피해를 최소화 하기 위해 복지부 비상체제 가동

제19호 태풍 ‘솔릭’ 대비, 복지부 비상체제 가동

작성일 : 2018-08-23 18:08 수정일 : 2018-09-13 14:51 작성자 : 메디컬코리아뉴스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23일 제19호 태풍 ‘솔릭’이 한반도를 통과함에 따라 응급의료 체계 강화, 소관시설 안전점검, 감염병 방역체계 구축 등 비상체제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우선 태풍으로 인한 피해 발생 시 응급의료 서비스 지원을 위하여 재난응급의료상황실을 24시간 가동하고, 태풍 피해지역을 대상으로 심리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노인·어린이·장애인시설 및 의료기관 등 복지부 소관 시설에 대해 예찰 활동 강화 등 인명 및 시설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안전사고 관리에 최선을 다하도록 조치하였다.

 

또한, 질병관리본부, 전국 시도 및 보건소 간 24시간 비상연락 체계 유지, 감염병 발생 일일 모니터링, 대국민 감염병 예방수칙 홍보 강화로 감염병 발생을 대비한 방역체계를 구축하였다.

 

보건복지부 최태붕 비상안전기획관은 “국민께서도 이번 태풍의 진로를 TV와 라디오를 통해 수시로 확인하고, 감염병 예방 수칙 등 국민행동요령을 사전에 숙지해 달라”고 당부하였다.

 

 

출처 : 보건복지부 보도자료

보건·복지 최신 기사